2019 서울시 평화·통일 청년리더 1기 발대식


2019 서울시 평화통일 청년리더 발대식이 6월 24일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개최됐다.

이기종 상임대표는 인사말에서 “제가 대학생이던 1972년 7・4남북공동성명이 발표되었을 때 조만간 통일이 될 것 같은 분위기였다”며 “그러나 안타깝게도 지금까지 분단이 지속되고 있다. 청년리더들이 평화와 통일을 앞당기는 데 제 역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발대식에는 박원순 시장의 영상 축사를 시작으로 토크 콘서트, 평화·통일 기원 퍼포먼스 등이 진행되었다.

28명의 청년리더들은 이날 선서에서 “새로운 100년의 역사는 전쟁이 없는 평화 속에서 남과 북이 공동으로 써 내려가야 한다”며 “청년 리더로서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주도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청년리더로 참여하게 된 박선영씨는 “발대식을 시작으로 청년리더로서 평화통일에 대한 시민들의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청년리더들은 7월 4일~8일 5박 6일간 조・중접경지역 답사를 시작으로 기자단활동, 정책 제안 등 한반도 평화・통일문제에 관심을 갖고, 서포터즈 활동을 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2019 서울시 평화통일 청년리더 양성사업’은 미래세대인 대학생 및 청년들의 통일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서울시가 올해 처음 추진하는 것으로 수행단체는 흥사단 민족통일운동본부가 맡았다. 서울시는 금년도 사업 추진결과 바탕으로 청년리더 그룹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조회 61회